교수 부친상 부조금 걷었다고 폭로
1~4학년 모두 1만원씩 모아
5만원 단위로 모아달라 요구
학과 단체 대화방에서 교수 부친상 부조금을 걷는 모습.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학과 단체 대화방에서 교수 부친상 부조금을 걷는 모습.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한 대학생이 학과 단체 대화방에서 교수 부친상 부조금을 걷었다고 폭로했다.

글쓴이 A 씨는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교수님 아버지 돌아가셨는데'라는 글을 올리면서 모교를 지잡대라고 비난했다.

그는 "교수님 아버지 돌아가셨는데 부조금을 왜 우리가 내야 하냐"면서 "맨날 돈 걷어간다. 저번에도 6만원 걷었다. 말이 되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A 씨는 학과 단체대화방에 올라온 안내 사항을 갈무리해 공개했다.

학과 대표로 추정되는 학생은 "교수님 부친상으로 인해 이번 주 수업이 어렵다고 하신다"며 부고 소식을 알렸다.

이어 "1~4학년 모두 1만원씩 모아서 부조금 보내려고 한다"며 "5만원 단위로 모아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또 "예를 들면 4학년은 총 19명인데 만원을 더 채워 20만원으로 모아 부조를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5만원 단위로 돈 모아서 보내주시면 교수님께 전달하겠다. 오늘 오후 1시까지 모아달라"고 공지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돈 걷기 전에 의견 수렴했어야 한다", "할 수도 있는 것 아닌가"라며 갑론을박을 벌였다.

김현덕 한경닷컴 기자 khd998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