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정부, 코로나19 확진자 격리의무 4주 연장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격리 의무 해제가 4주 연장된다. 격리 기간은 7일로 유지된다.

이상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은 2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대본 회의에서 "정부는 격리 의무 전환을 6월 20일까지 4주간 더 연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확진자의 7일간 격리 의무는 그대로 유지하고 4주 후 유행상황 등을 재평가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