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법인 바른이 오는 26일 ‘자산승계와 자산관리, 어떻게 할 것인가’를 주제로 웨비나를 개최한다. 올해 새로 설립한 EP(Estate Planning)센터 출범 후 처음으로 진행하는 웨비나로 한국경제신문사가 후원한다. EP센터는 자산 운용을 설계함과 동시에 상속, 자산거래, 기업승계까지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는 곳이다.

세션 1에선 상속설계본부장인 조웅규 변호사가 EP센터의 업무를 소개한다. △유언대용신탁 등을 활용한 상속설계 △자산관리 및 절세 계획 설명 △신탁, 가업상속공제 등을 활용한 기업승계 자문 등이다. 세션 2에선 자산관리본부장인 최영노 변호사가 혁신산업 시대의 자산관리 방안을 설명한다. 특히 가상자산, 대체불가능토큰(NFT), 조각 투자 등 새로운 투자 수단에 대해 소개할 예정이다. 세션 3에는 김유·조영찬 외국변호사가 해외 투자 등에 대해 강의한다.

부동산 투자 방안, 싱가포르 패밀리오피스 설립, 이민 및 투자 방안 등을 알려준다. 마지막 세션 4에선 조세 부문을 맡은 김경수 변호사가 자산 이전 관련 절세 방안을 소개한다. 참가 신청은 바른 홈페이지 게시판에서 하면 된다. 누구나 무료로 참가할 수 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