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사천에서 술에 취한 채 차를 몰고 식당으로 돌진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전 11시 30분께 40대 A씨는 아내가 일하는 식당에서 술을 마시고 아내와 말다툼을 벌였다.

이후 잠시 귀가한 뒤 오후 1시 45분께 식당을 다시 찾아 근처에 주차된 자신의 승용차를 몰고 식당 정문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출입문 2곳과 건물 기둥 등이 파손됐다.

식당 내부에 손님 등 약 5명이 있었으나 인명피해는 따로 없었다.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52%였다.

A씨는 "아내 외도가 의심돼 화가 나 범행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경찰은 특수손괴 등 혐의로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