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수장 없이 두명의 차관 체제로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17일 직원들에게 이임인사를 하며 사실상 장관직에서 사퇴했다.

복지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권 장관은 이날 오후 세종시 복지부 청사에서 복지부 공무원들과 이임식을 하며 "(새정부의) 임시 국무회의도 참석했지만 차관 2명이 새롭게 왔다"며 "사표 수리는 안 됐지만 미리 이임하는 게 맞지 않나 생각을 해서 인사를 드리게 됐다"고 말했다.

권 장관은 18일부터 휴가에 들어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호영 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임명되지 않은 가운데 권 장관이 물러나면서 복지부는 윤석열 정부가 임명한 조규홍 1차관과 이기일 2차관 등 2명의 차관 체제로 운영되게 됐다.

백경란 신임 질병청장도 이날 새로 임명됐다.

정 후보자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기자들에게 "계속 검토해보겠다"고 말했다.

1987년 행정고시(31회)에 합격하며 공직의 길에 들어선 권 장관은 문재인 정부에서 복지부 차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원장, 복지부 장관을 역임했다.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 때 보건의료정책실장으로 방역의 일선에 섰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는 2020년 12월부터 복지부 장관으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을 맡았다.

권 장관은 이날 이임식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해 "발걸음이 떨어지지 않지만 여러분들이 든든한 복지부에 평생 같이 있을 직원들이라고 보고 발걸음 가볍게 나가겠다"고 말했다.

권덕철 복지장관도 사표…직원들에게 이임 인사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