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미애 세종교육감 후보 "세종 교육 바꾸는 데 집중"

강미애 세종시교육감 후보는 14일 선거 캠프 개소식을 열고 "진심으로 세종 교육을 바꾸는 데 최대한 남은 생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세종교원단체총연합회 회장을 역임해 보수 진영으로 분류되는 강 후보는 이날 "저는 단 하나의 목적을 위해 위 자리에 섰다"며 이 같은 포부를 밝혔다.

강 후보는 "평생 교직 생활을 한 저에게 동료 교사들은 6년 앞당긴 저의 조기 퇴직에 대해 안타까움을 표하기도 했지만 더는 기울어진 교육의 운동장을 그대로 바라볼 수 없었다"며 "저는 교육의 정상화를 위해 현 최교진 교육감보다는 10배는 더 열심히 뛰겠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지역균형발전특별위원회가 발표한 세종시 교육자유특구 시범지구는 제 공약과 일맥상통하는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것"이라며 "진정으로 학생과 동행하는 공약을 이행하겠다"고 약속했다.

강 후보는 세종국제학교 유치, 인공지능(AI) 개인맞춤형 학습비서 도입, 체육고등학교 신설, 피해자 중심 학교 폭력 근절제도 수립, 과학 융합교육 확대 등을 공약했다.

세종에서는 강 후보를 비롯해 3선 교육감에 도전하는 전교조 출신 최교진 후보, 최근 진보·중도 후보 단일화에 성공한 사진숙 전 세종시교육청교육원 원장, 보수 단일 후보인 이길주 전 다빛초 교장, 최정수 한국영상대 교수, 최태호 한국대학교수협의회 공동대표 등 6명이 후보로 최종 등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