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씨 미공군에 신병 인계처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미합동 훈련차 입국한 미군이 광주 도심 한 사무실에서 술에 취한 채 잠을 자다 경찰에 발견됐다.

14일 광주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23분쯤 광주 남구 한 사무실에서 외국인 취객이 잠을 자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출동한 지구대 경찰관이 취객 신원을 확인한 결과 그는 한미합동 훈련을 위해 입국한 미국공군 A씨(27)였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6시40분쯤 해당 사무실로 무단 침입, 술기운에 잠을 잤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절도 등 범죄 혐의점이 없어 A씨를 미공군에 신병 인계처리했다.

한편 한국과 미국 공군은 지난 9일부터 공군 광주기지에서 '코리아 플라잉 트레이닝' 한미공군 연합훈련을 하고 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