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코로나19 백신 등 인도적 지원도 거절"
권영세 "대북특사 파견, 남북관계 고려해 긍정 검토"

권영세 통일부 장관 후보자는 12일 북한에 대통령 특사를 파견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권 후보자는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의 인사청문회에서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의 관련 질의에 "남북관계 상황을 보고 외교안보팀과도 협의해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권 후보자는 장관 취임 시 가장 먼저 할 조치에 대해 "무슨 얘기든 얘기를 좀 하자고 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그는 "지금 북한은 인도적 지원과 이산가족 상봉 등 거의 모든 대화를 거절하고 있다"며 "오늘 보도 보셨겠지만 북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오미크론이 발생했는데 심지어 백신 부분도…(거절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권 후보자는 북한의 비핵화 이전이라도 보건의료 등 북한 주민에게 도움이 되는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관계없이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