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주병에 찍힌 지문으로 검거
50대 '먹튀' 커플 손님 변명
점주 "예상은 했지만 허무해"
음식을 먹고 계산하지 않고 도망간 50대 남녀.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음식을 먹고 계산하지 않고 도망간 50대 남녀. /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맥주병에 찍힌 지문으로 50대 '먹튀' 커플 손님을 잡게 된 서울 호프집 사장 최훈 씨가 인터뷰를 통해 후일담을 전했다.

최 씨는 12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를 통해 "두 손님은 그날 처음 온 분들이었다. 술을 많이 드신 것 같지는 않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두 손님이 거의 같이 나가다시피 했는데 남자 손님이 '화장실 비번이 뭐였더라'라고 흥얼거리면서 나가 먹튀를 의심하지 못했다"며 "그 뒤 자리가 비워진 상태로 20분 이상 방치가 됐고 그 때문에 다른 손님이 왔지만 받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50대 남녀가 경찰 조사에서 "서로 계산한 줄 알았다"고 얘기한 것에 대해서 "그런 반응일 것이라고 당연히 예상은 했지만 좀 많이 허무했다"고 말했다.

이어 "둘이 거의 같이 나갔는데 보통은 그럴 때 서로 계산하고 나왔냐고 물어보지 않느냐"며 "그래서 직접 되물어봤더니 당황하며 '우리 불찰이었던 것 같다. 미안하다'는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끝으로 최 씨는 "자영업자들이 힘든 상황"이라며 "힘든 사람 더 힘들게 안 했으면 좋겠다. 양심적으로 먹었으면 당연히 계산해야 한다는 기본 소양을 잘 지켜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일 최 씨는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술집 운영하는 호프집 사장이다. 아직도 먹튀 하는 인간들이 있다'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피해를 호소했다.

당시 최 씨는 "지난달 27일 오후 10시 넘은 시각 여성 손님이 먼저 옷가지를 챙겨 술집을 나가자 일행인 남성 손님이 바로 뒤따랐다"고 말했다.

그는 "남성이 '화장실 비밀번호가 뭐였더라'라고 흥얼거리며 지나갔기에 아르바이트생은 잠깐 자리를 비우는 줄 알았다고 한다"라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당시 다른 손님들이 들어왔는 데도 있는 자리라고 생각해 손님을 받지도 못했다"며 "기다렸지만, 그들은 끝내 돌아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에 최 씨는 경찰에 신고했고, 서울 도봉경찰서는 맥주병에 남은 지문 등을 채취해 50대 남녀를 사기 혐의로 입건했다.

김현덕 한경닷컴 기자 khd998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