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기습 시위' 주도 혐의 민주노총 부위원장 구속송치

지난해 정부 방역수칙을 어기고 대규모 집회를 주도한 혐의를 받는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간부가 10일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이날 오전 8시께 윤택근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을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윤 부위원장은 지난해 10월 20일 서울 서대문역 사거리 일대에서 조합원 2만7천명(주최 측 추산)이 참여한 총파업을 주도해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이달 4일 구속됐다.

당시 윤 부위원장은 구속 상태였던 양경수 위원장의 직무를 대행해 총파업 집회를 이끌었다.

경찰은 최국진 조직쟁의실장을 포함해 불법집회 개최 혐의로 입건된 다른 민주노총 관계자들도 차례로 송치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