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시범사업 선정…방류수 한 번 더 정화
경기 용인 서천 하수처리장에 생태수로 조성

경기 용인시 기흥구 서천동 공공하수처리시설에 생태수로가 조성된다.

환경부는 서천동 공공하수처리시설을 생태수로 시범사업 대상으로 선정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사업에는 35억원이 투입되며 공사는 이달 시작돼 내년 상반기 완료될 예정이다.

서천동 공공하수처리시설은 하루 7천800t의 하수를 처리할 수 있는 규모다.

이 시설에서 정화된 물은 반정천에 방류돼 바다로 흘러가는데 비가 내릴 때 방류수에 도시 내에서 발생한 비점오염물질이 섞여 악취가 발생하는 경우가 있었다.

생태수로는 하수처리시설에서 나온 물을 '자연의 힘'으로 한 번 더 정화하는 역할을 한다.

이를 위해 갈대와 같이 물 정화 능력이 있는 식물이 식재될 예정이며 탄소를 흡수하는 식물들도 심어진다.

수로는 주민 휴식공간과 생태교육장으로도 활용된다.

환경부는 내년과 후년 생태수로 사업지 4곳을 더 선정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