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 살균제 제조 기업, 피해조정안 수용하라"

인천지역 환경단체가 10일 가습기살균제 사태와 관련해 기업들의 피해 조정안 수용을 촉구했다.

인천환경운동연합은 이날 인천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옥시레킷벤키저와 애경산업은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를 위한 조정위원회(조정위)의 조정안에 동의하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단체는 "가습기살균제 참사가 세상에 드러난 지 10년 만에 피해 조정안이 나왔지만, 두 기업의 비협조로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며 "기업들이 피해조정안에 동의할 때까지 시민 불매운동을 지속하겠다"고 했다.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김자현(46·여)씨는 15년 전 우연히 옥시의 살균제 제품을 사용한 뒤 모든 일상이 무너져내렸다고 호소했다.

김씨는 "2006년 아이가 태어났고 가습기살균제를 사용한 건 2007년이었다"며 "아이가 숨을 제대로 쉬지 못해 여러 차례 병원을 오갔지만, 원인도 모른 채 수년이 흘렀다"고 말했다.

앞서 조정위는 지난달 9개 기업이 피해자 7천여명에게 최대 9천240억원 상당의 보상금을 지급하도록 하는 최종조정안을 제시했으나, 분담액이 큰 옥시와 애경은 조정안 수용을 거부한 상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