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조 낀 낙동강서 체험교육 중단하고 보 개방해야"
대구환경단체 "낙동강 물로 재배한 농작물 급식에서 배제해야"

대구환경운동연합 등 지역 25개 환경·시민·종교단체로 구성된 '낙동강 녹조문제 해결을 위한 대구 공동대책위원회'는 9일 대구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녹조 독(毒)이 있는 낙동강 물로 재배한 농작물을 학교 급식에서 배제하라"고 요구했다.

이 단체는 또 "녹조가 낀 강에서 벌이는 수상레저 체험교육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3월 말 녹조 독에서 안전한 급식을 위해 대구교육청이 나서 달라고 요청했지만, 교육청은 안전한 농산물을 위한 구체적인 활동을 하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다.

낙동강 대구 공대위는 "낙동강에 녹조가 생기지 않게 하기 위해서는 보를 개방해 낙동강이 원래대로 흘러가야 하는 만큼 녹조로부터 안전한 농산물을 위해서 낙동강 보 개방 운동도 벌여나갈 방침이다"고 밝혔다.

환경운동연합 등이 지난해 11월 낙동강 중·하류 인근 농지에서 수확한 쌀과 무·배추를 검사한 결과 남세균 생성 생물독소인 마이크로시스틴(microcystin)이 쌀 1㎏에서는 1.3㎍, 무에서는 1.85㎍, 배추에서는 1.1㎍ 검출됐다.

이를 성인의 하루 쌀 및 무·배추 섭취량으로 환산하면 체중 60㎏의 성인은 하루 0.685㎍/㎏의 마이크로시스틴을 섭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세균 독소 중 하나인 마이크로시스틴은 청산가리보다 100배 강한 독성을 지니며, 간 질환·위장염·근 위축성 측삭경화증과 같은 질환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