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유행 감소세가 뚜렷한 가운데 7일 4만명 가까이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3만9600명 늘어 누적 1750만4334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날(2만6714명)보다 1만2886명 늘었다. 어린이날 휴일(5일) 줄었던 진단검사 수가 전날 늘어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1주 전인 지난달 30일(4만3286명)보다 3686명 적고, 2주 전인 23일(7만5429명)과 비교하면 절반 가까이(3만5829명) 감소했다. 토요일 발표된 확진자 수로는 지난 2월5일(3만6336명) 이후 13주 사이 가장 적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이날까지 나흘째 5만명 미만이다.

이날 집계된 위중증 환자 수는 419명으로, 전날(423명)보다 4명 줄었다. 위중증 환자 수는 지난달 30일(490명) 이후 8일째 400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전국 중증 병상 가동률은 이날 0시 기준 20.6%(2천501개 중 514개 사용)로, 전날(21.5%)보다 0.9%포인트 낮아졌다. 중증에서 상태가 호전되거나 중증으로 악화할 가능성이 높은 환자를 치료하는 준중증 병상 가동률은 25.0%다.

입원치료 없이 자택에 머무르는 재택치료자는 24만4487명으로, 전날24만9664명 보다 5177명 줄었다. 재택치료자 중 관리의료기관의 건강 모니터링을 받는 집중관리군은 1만9101명이다.

전날 사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83명으로 직전일(48명)보다 35명 늘었다. 사망자 수는 지난달 30일(70명) 이후 8일째 두 자릿수다. 사망자를 연령대별로 보면 80세 이상이 42(50.6%)으로 가장 많았고 70대 20명, 60대 10명, 50대 7명, 40대 3명, 30대 1명이다. 누적 사망자는 2만3289명이고 코로나19 누적 치명률은 0.13%다.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된 사례는 26명이고 나머지는 3만9천574명은 국내에서 감염된 지역발생 사례다. 지역별(해외 유입 포함)로는 경기 9444명, 서울 6641명, 부산 2278명, 경남 2517명, 경북 2454명, 대구 2314명, 인천 2021명, 전남 1914명, 대전 1309명, 충남 1772명, 전북 1583명, 강원 1487명, 충북 1357명, 광주 988명, 울산 879명, 제주 339명, 세종 297명, 검역 6명 등이다.

지난 1일부터 1주간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3만7761명→2만76명→5만1123명→4만9064명→4만2296명→2만6714명→ 3만9600명으로 일평균 3만8091명이다.

이날 코로나19 예방백신 4차 접종자는 23만2212명 늘어 누적 282만9739명으로 집계됐다. 행정안전부 2021년 12월 주민등록인구현황 5131만7389명 대비 전국민 4차 접종률은 5.5%다. 60세 이상은 19.8%가 4차 백신을 맞았다. 4차 접종은 면역저하자, 만 60세 이상 고령층이 접종 대상이다.

3차 접종(부스터샷)을 받은 사람은 1만5262명 늘어 누적 3317만2995명으로 나타났다. 전국민 3차 접종률은 64.6%다. 연령별로 12세 이상 70.5%, 18세 이상 74.3%, 60세 이상 89.5%로 집계됐다.

2차 접종자는 2527명 증가한 4455만4725명을 기록했다. 전국민 86.8% 수준이다. 1차 접종자는 1955명 증가한 4503만7710명으로, 접종률은 전국민 87.8%가 됐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