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2314명 경북 2454명 신규 확진…경북서 사망 11명 늘어(종합)

대구와 경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각각 2천314명, 2천454명 더 나왔다.

7일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72만3천548명으로 전날보다 2천314명 증가했다.

신규 확진자는 모두 지역감염이며 해외유입은 없다.

누적 사망자 수는 1천224명으로 변함이 없다.

대구에 있는 의료기관 중 중증환자 전담 치료병상 288병상 중 93병상에서 환자가 치료를 받아 가동률 32.3%이다.

감염병 전담 병원 병상은 681병상 중 99병상이 사용 중으로 가동률 14.5%를 기록했다.

재택치료자 수는 집중관리 1천75명을 포함해 1만3천371명이다.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전날보다 국내 감염 2천450명, 국외 감염 4명이 늘어 총 73만2천763명이다.

시·군별 신규 확진자 수는 포항 537명, 구미 423명, 안동 245명, 경산 235명, 김천 135명, 경주 117명, 칠곡 103명 등이다.

경북에서는 최근 1주일간 해외유입을 제외하고 국내 감염 1만8천571명이 발생해 하루 평균 2천653명을 기록했다.

사망자는 11명 증가해 누적 인원이 1천293명이다.

중증 환자 전담 치료 병상 가동률은 22.9%로 나타났다.

재택치료 확진자는 2만64명이며 이 중 집중관리 1천884명, 일반관리 1만8천180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