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주택 56세대 포함…커뮤니티시설도 조성
방화3구역 재정비계획 서울시 심의 통과…1445세대 건립

10년 가까이 멈춰있던 방화3구역 재정비촉진계획이 서울시 심의를 통과하면서 일대 정비사업이 본궤도에 오르게 됐다.

서울시는 3일 제4차 도시재정비위원회를 열어 방화3재정비촉진구역(강서구 방화동 615-103번지 일대) 재정비촉진계획 변경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4일 밝혔다.

김포공항에 인접한 방화3재정비촉진구역은 2012년 촉진구역으로 지정됐으나 10년 가까이 사업이 지지부진했다.

이번 결정으로 일대에는 최고 높이 16층, 용적률 223% 이하 규모의 공동주택 총 1천445세대가 건립될 예정이다.

이 중 56세대는 공공주택이다.

시는 공공주택을 소형(60㎡ 이하)과 중형(84㎡) 평형으로 구성하되 공공과 분양세대를 구분하지 않는 사회적 혼합배치로 공공주택에 대한 차별이 없도록 할 방침이다.

일대에는 문화시설, 구립어린이집, 아동·청소년지원시설 등 입주민과 지역 주민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커뮤니티 시설(대지면적 1천300㎡, 최고 5층 이하)도 들어선다.

현재 6m 내외인 도로 폭은 8∼20m(왕복 2∼4차로)로 늘어난다.

방화3재정비촉진구역은 향후 건축심의를 거쳐 이르면 내년 사업시행인가 절차를 밟게 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주민들이 오랜 기간 바라왔던 정비사업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