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시설을 돌며 금품을 훔친 50대 남성이 퇴근하던 경찰관에게 붙잡혔다.

종교시설만 골라 도둑질한 50대, 퇴근길 경찰관 눈썰미에 덜미

제주 서귀포경찰서는 종교시설만 골라 상습적으로 금품을 훔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로 50대 남성 A씨를 구속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월부터 4월까지 성당과 교회, 사찰 등 도내 7개 종교시설에서 현금 300여만원과 쌀 등을 훔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퇴근하던 서귀포경찰서 소속 오광욱 형사의 눈썰미에 덜미를 잡혔다.

오 형사는 지난달 30일 오전 자가용을 이용해 퇴근하던 중 도로 반대편으로 낯익은 얼굴의 남성이 걸어가는 모습을 봤다.

오 형사는 이 남성이 수사 과정에서 폐쇄회로(CC)TV 영상을 통해 미리 기억해 둔 A씨임을 알아채고 곧바로 차를 돌렸지만, 그 사이 A씨는 사라졌다.

오 형사는 곧바로 서귀포서 형사팀에 지원을 요청했고, 출동한 형사팀이 주변을 수색하던 중 범행 장소를 물색하기 위해 인근 교회에 있던 A씨를 검거할 수 있었다.

그동안 경찰은 주거지가 일정치 않은 A씨를 잡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A씨는 과거 동종범죄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으며, 훔친 돈은 생활비로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dragon.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