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바이러스 99% 사멸'…에너지연, 광열 헤파필터 개발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은 미세·초미세먼지는 물론 바이러스까지 제거할 수 있는 광열효과 기반 헤파필터를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에너지정보통신기술융합연구단 연구팀은 빛에너지를 열로 변환하는 광열효과 물질인 금속 나노 입자와 탄소 나노 튜브 등을 상용 헤파필터에 코팅하고, 발광다이오드(LED) 발광 시스템으로 균일도 95% 이상 수준의 가시광을 필터에 쪼였다.

연구팀은 이 필터로 바이러스·세균을 99.9% 없애고, 2차 증식도 원천적으로 막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필터에 포집된 H1N1pdm09 인플루엔자(2009년 전 세계에 유행한 신종 인플루엔자)와 코로나19 바이러스 제거 실험 결과, 약 10∼15분 동안 가시광을 쪼이자 각 99.9%, 99% 이상 사멸됐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발열 온도를 70도 이상으로 높이면 99.9% 이상 사멸됐다.

류승환 선임연구원은 "시스템을 모듈 형태로 제작해 기존 장비 성능도 쉽게 개선할 수 있어 적용성이 매우 뛰어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