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충북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871명이 추가 발생했다.

충북 16시까지 871명 확진…전날보다 221명↑

지난달 27일(901명)부터 일주일째 동시간대 확진자가 1천명을 밑돌고 있다.

하지만 전날 동시간대(650명)보다는 221명 많다.

충북도가 집계한 지역별 확진자는 제천 156명, 청주·음성 각 107명, 충주 105명, 옥천 102명, 진천 91명, 영동 64명, 보은 45명, 증평 40명, 괴산 28명, 단양 26명이다.

이들을 합친 도내 누적 확진자는 52만6천705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