XM3 해외 인기 지속에 수출 363.9% 증가

르노코리아자동차는 지난달에 작년 같은 기간보다 117.4% 증가한 2만318대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

내수 판매는 차량용 반도체 등 부품 공급 지연으로 57.4% 감소한 2천328대를 기록했다.

하지만 유럽 등에서 XM3(수출명 르노 뉴 아르카나) 인기가 지속되면서 수출은 363.9% 늘어난 1만7천990대의 실적을 올렸다.

르노코리아차, 4월 2만318대 판매…작년 대비 117.4%↑

르노코리아자동차는 부품 수급 차질에 따른 생산 지연으로 전 모델에 걸쳐 공급이 충분치 않아 내수 판매가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이중 XM3는 지난달 국내시장에서 총 1천104대가 팔렸는데 RE 트림 이상의 고급 사양 모델 비중이 90% 이상으로 나타났다고 르노코리아자동차는 전했다.

또 엔진 타입으로는 1.6 GTe 모델과 TCe 260 모델의 비중이 각각 51%, 49%로 나타났다.

부품 수급 차질로 생산에 가장 큰 영향을 받은 QM6는 국내에서 847대가 판매됐다.

중형 세단 SM6는 223대가 팔렸고, 르노 브랜드 모델인 마스터와 조에의 판매량은 각각 82대, 72대였다.

지난달 수출은 전달의 선적 지연 물량까지 더해지며 크게 늘었다.

XM3는 1만6천267대로 월간 최대 수출 물량을 기록했는데 하이브리드 엔진 모델이 전체 수출량의 73%를 차지했다.

QM6(수출명 르노 꼴레오스)와 트위지는 해외에서 각각 1천615대, 108대가 팔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