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 "정치·멜로 엮여 들어가…붉게 물든 인물들 마음이 관전 포인트"
'붉은단심' 이준·강한나 "사람 이야기…함축적 감정 표현 고민"

정치와 로맨스가 뒤섞인 KBS 2TV 사극 '붉은 단심'이 시청자들을 찾는다.

이준과 강한나는 2일 첫 방송을 앞둔 새 월화드라마 '붉은 단심'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감정 표현을 하는 데 고민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붉은 단심'은 살아남기 위해 사랑하는 여자를 내쳐야 하는 왕 이태(이준 분)와 살아남기 위해 중전이 되어야 하는 유정(강한나)이 서로의 목에 칼을 겨누며 펼쳐지는 핏빛 궁중 로맨스다.

절대 왕권을 꿈꾸는 왕 이태 역을 맡은 이준은 "드라마가 심도 깊고, 어찌 보면 무거운데 제가 그런 사람이 아니라 감정을 어떻게 표현할지 고민을 많이 했다"며 "가면 갈수록 사건과 인물들의 갈등이 얽히는데 그걸 잘 표현할 수 있을지 부담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바로 전작에서 굉장히 발랄한 역할을 해서 (무게감이 있는 이태 역으로) 체인지가 잘 안 돼 초반에는 힘들기도 했다"며 "지금은 괜찮은 것 같다"고 덧붙였다.

중전 유정 역으로 이준과 호흡을 맞춘 강한나는 "상황은 계속 변하는데 유정이 계속 가지고 가야 하는 부분에 대해서 고민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인물마다 서사가 쌓여있는데, 이걸 어떻게 함축적으로 표현해낼지 감독님과 논의를 많이 했고, 배우들과도 많은 대화를 하면서 촬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붉은단심' 이준·강한나 "사람 이야기…함축적 감정 표현 고민"

'붉은 단심'은 조선 시대를 배경으로 한 픽션 사극이다.

연출을 맡은 유영은 PD는 '조선 시대에 이런 인물들이 살았다면 어땠을까'란 상상력으로 이야기를 전개했다고 했다.

유 감독은 "드라마 제목은 붉디붉은 마음이라는 뜻"이라며 "단심은 사전적으로 변하지 않는 정성 어린 마음이란 뜻인데, 그 마음이 붉게 물들었을 때마다 인물마다 각자 지닌 단심이 어떤 결말을 맞이할지 지켜보는 게 관전 포인트"라고 설명했다.

이어 "저희 드라마에서 가장 큰 볼거리는 사람"이라며 "인물마다 목적이 분명히 있기 때문에 그 인물들의 개성을 담고자 했고, (시청자들이 드라마에서) '사람'을 볼 수 있도록 연출에 초점을 맞췄다"고 말했다.

드라마에는 주연 이준과 강한나 외에도 장혁, 박지연, 허성태, 하도권, 최리 등이 출연한다.

조선 최고의 권력자 좌의정 박계원으로 분한 장혁은 "단적인 느낌이 드는 빌런이 아니라 사람(인간적)이고, 연민이 가는 캐릭터로 느껴지도록 연기하고 있다"고 전했다.

허성태는 권력 실세인 병조판서이자 딸을 끔찍하게 아끼는 '딸 바보' 조원표를 연기한다.

'오징어 게임'을 비롯해 전작에서 주로 조폭 등 거친 역을 맡아왔던 하성태는 "사실 계속 센 캐릭터를 해왔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조원표 역은 도전이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오징어 게임' 이후 대인기피증 같은 증상이 있어서 첫 촬영을 취소하기도 했는데, 감독님께서 섬세하게 조언을 해주셔서 잘 극복하고 촬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밖에 박지연은 선종의 계비 최가연 역을, 최리는 조원표의 여식 조연희 역을, 하도권은 왕명을 출납하는 승전 내관 정의균 역을 맡았다.

2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붉은단심' 이준·강한나 "사람 이야기…함축적 감정 표현 고민"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