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신비로운 야간경관 선보일 예정…5G 서비스도 제공
개원 20주년 대전오월드, 사이언스 테마파크로 변신 중

올해 개원 20주년을 맞은 대전오월드가 사이언스 테마파크로 변신 중이다.

대전도시공사는 대전 도시브랜드인 과학을 접목한 오월드 버전 2.0을 준비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2002년 문을 연 오월드는 누적 2천50만명이 관람한 대전 대표 관광문화시설로 자리 잡았으나, 코로나19 여파로 최근 2년간 관람객이 2019년보다 61% 감소하고 언택트 문화가 확산하면서 변화가 요구되는 상황이다.

이에 오월드는 오는 7월 개장을 목표로 '나이트 유니버스' 공사를 진행 중이다.

플라워랜드 5만여㎡에서 흥미로운 스토리텔링을 더한 최첨단 홀로그램쇼, 실감영상, 음악분수 워터쇼, 체감형 게임 등 신비한 야간경관과 즐길거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나이트 유니버스는 전국 테마공원 가운데 처음 도입되는 시설로, 오월드의 명성을 한 단계 높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4월 말 현재 공정률은 35%이다.

개원 20주년 대전오월드, 사이언스 테마파크로 변신 중

여기에 5세대(G) 통신 서비스도 제공된다.

국내 첫 가상현실(VR) 사파리 체험, 메타버스 VR 힐링 서비스, 증강현실(AR) 스탬프 투어, 인공지능(AI) 미아 찾기 등 서비스를 오월드에서 누릴 수 있게 된다.

이와 함께 아프리카 사파리와 동물사 등 전시공간은 동물복지 개념과 관람객 편의를 고려해 대대적으로 개선된다.

김재혁 대전도시공사 사장은 "첨단 과학과 접목한 오월드가 코로나19로 지친 시민 여러분께 휴식과 추억의 공간이 되고 대전뿐 아니라 전국적 명소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변신을 시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