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형제복지원 사건 피해자 30일 가두행진…특별법 촉구

형제복지원피해자협의회는 형제복지원 사건 피해자 배·보상에 대한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가두행진을 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들은 30일 오후 1시부터 2시까지 중구 신동아수산물종합시장에서 동구 부산역까지 가두행진을 벌일 예정이다.

부산역에 도착한 뒤 오후 3시 이후에는 가두행진에 참여한 형제복지원 사건 피해자를 중심으로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는 10만명 서명 운동을 벌인다.

이 자리에는 형제복지원 사건 관련 사진전과 피해 당사자 발언 시간도 마련된다.

형제복지원피해자협의회 관계자는 "형제복지원 사건의 생존 피해자는 당시 겪었던 신체적·정신적 피해로 지금까지 힘들게 살고 있다"며 "피해자 명예회복과 지원에 대한 책임을 국가에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 형제복지원 사건은 박정희·전두환 집권기를 포함한 1975∼1987년 부랑자 수용을 명분으로 자행된 국가폭력 사건으로, 현재까지 공식 확인된 피해자만 5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