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폭력 처벌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사진=뉴스1)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사진=뉴스1)

운행 중 버스 내 성추행을 목격한 부산의 한 시내버스 기사가 차량을 경찰 지구대로 몰고 가 가해 남성을 신고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40대 남성 A씨를 성폭력 처벌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6일 오후 3시 50분께 부산 금정구 한 노선을 운행 중이던 시내버스에서 한 여성 승객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A씨를 수상하게 여긴 버스 기사가 차량을 금정경찰서 서금지구대 앞에 정차한 뒤 시민의 도움을 받아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지구대에서 A씨 신병을 인계받아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