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외 마스크 의무화 해제' 내일 발표 방침에 인수위 수차례 반대의사
金총리 발표 강행 기류에 인수위 "교감 없었다"…양측 회의일정 취소되기도
김총리, 인수위 반대에도 내주 '마스크 프리'…신구정부 또 마찰

정부가 내주부터 야외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해제하기로 한 것에 대해쪽으로 가닥을 잡은 가운데,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는 이에 대한 반대 의사를 물밑에서 전달한 것으로 28일 알려졌다.

그럼에도 김부겸 국무총리는 29일로 예정된 국무회의에서 '마스크 프리' 방침 발표를 강행할 것으로 알려지는 등 신구 정부가 또 충돌하는 양상이다.

복수의 정치권 관계자에 따르면 그동안 인수위 측은 정부 측에 마스크 착용 의무화 해제 발표를 늦출 것을 여러 차례 요청했다.

앞서 김 총리는 지난 15일 사회적 거리두기 전면 해제 방침을 밝히면서 "향후 2주 동안의 상황을 지켜본 후 야외 마스크 해제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언급, 29일 중대본에서 야외 마스크 해제를 공식화하겠다는 뜻을 사실상 비친 바 있다.

그러나 안철수 인수위원장은 전날 '코로나19 비상대응 100일 로드맵'을 발표하면서 5월 하순 정도에 상황을 본 뒤 새 정부 출범 30일 내 '실외 마스크 프리' 선언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사실상 해제 발표를 미루라는 시그널로 해석할 수 있다.

이 과정에서 김 총리는 '해제 사실을 내일 발표하겠다'는 의사를 수 차례 인수위 측에 전달했으나, 인수위 측에서는 거듭해서 '발표하지 말라'는 취지의 답만 내놨다고 한다.

그럼에도 김 총리는 그대로 발표를 강행하기로 마음을 굳혔다고 한다.

여기에는 인수위의 '발표 연기' 요청을 받아들일 경우 자칫 '정치 방역'을 한다는 비판에 처할 수 있다는 우려가 깔린 것으로 보인다.

야외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할 충분한 여건이 됐음에도 해제 시기를 미루며 다음 정부가 '프리 선언'을 하도록 한다는 것이 오히려 정치적인 행위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는 것이다.

결국 김 총리가 발표를 강행할 것이라는 소식이 알려지자 인수위는 "(야외 마스크 착용 의무화 해제에) 신중한 접근을 누차 강조해왔다"며 정부를 에둘러 비판했다.

특히 인수위는 "현 정부의 실외 마스크 해제 결정에 관해 인수위와의 사전 교감은 없었다"며 불편한 심정을 내비치기도 했다.

이처럼 양측 의견이 평행선을 그은 가운데 인수위 측과 총리실 측의 회의 일정도 취소되는 등 공방이 격해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일부에서는 대통령 집무실 이전, 인사권 문제 등을 거치며 계속됐던 현 정부와 새 정부 측의 감정대립으로 양측의 소통이 한층 더 애를 먹고 있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