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에서 당당했지만 뒤에서 우는 날 연속"
발언하는 하리수 / 사진=연합뉴스

발언하는 하리수 / 사진=연합뉴스

트랜스젠더 방송인 하리수(47·본명 이경은) 씨가 시민사회단체 인사들과 함께 국회에 조속한 차별금지법(평등법) 제정을 촉구하고 나섰다.

28일 국회도서관 강당에서는 차별금지법제정연대(차제연) 주최로 비상시국선언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하리수는 대한민국 최초 트랜스젠더 연예인 자격으로 참여해 함께 입법 촉구에 나섰다.

성별과 장애 유무, 성적 지향, 학력 등을 이유로 한 모든 차별을 금지하는 포괄적 차별금지법은 2007년 처음 발의된 뒤 시민사회에서 꾸준히 입법을 요구해왔지만, 보수 종교계가 반대한다는 이유 등으로 번번이 좌절된 바 있다.

하 씨는 "앞에선 당당했고 유쾌한 삶을 살았지만, 뒤에선 우는 날도 많았고, 나로 인해 가족들이 상처받고 모든 것이 비수로 돌아왔을 때 집에 가서 입을 열지 않았다"며 "방송에서 비치는 나와 평소의 나는 굉장히 다르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차별금지법 제정에 노력했던) 고 노회찬 의원님과 뜻이 맞아 그분을 지지하고 기리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여러분들에게 도움이 되는, 사회적으로 모범이 되는 연예인이 되겠다는 게 여러분을 도울 수 있는 길이 아닐까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하 씨는 어제 차별금지법 제정을 촉구하며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과의 면담을 요청하기도 했다.

하 씨는 면담 요청서를 통해 "성 소수자는 오랜 세월 부당한 차별을 전면에서 마주해왔고, 평등법 제정에 반대하는 혐오 세력의 주된 공격 대상이기도 하다"며 "차별받아 마땅한 존재는 어디에도 없다"고 호소했다.

이번 시국선언에는 하 씨를 비롯해 곽노현 전 서울시 교육감, 박경석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상임공동대표,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 최영애 전 국가인권위원장 등 사회 각계 인사 801명이 참여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