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총서 '검수완박 중재안' 여파 사과…"판단 미스로 당에 부담"
권성동 "검수완박 일방처리시 필리버스터 등 모든 수단 사용"(종합)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26일 이른바 '검수완박 중재안'과 관련해 "민주당이 일방적으로 강행 처리할 경우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 등 국회법이 정한 모든 절차와 수단을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마친 뒤 "국민의 뜻을 받드는 것이 우선이기 때문에 국민이 수용하지 못하는 의장 중재안에 대해선 수용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이 가장 비판하는 선거·공직자 범죄가 포함되지 않는다면 우리는 합의 처리할 수 없다는 것이 저희 당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의총에서 "검수완박법 처리 과정에서 제 판단 미스, 그로 인한 여론 악화 부담을 당에 지우고 책임을 전가해서 대단히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의원들의 중지를 모아 민주당과 협상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권 원내대표는 지난 22일 검수완박 중재안에 합의한 뒤 전날 '중재안 재논의' 방침으로 선회한 배경에 대해 "여야가 어떤 정치적 사안에 대해 합의했더라도 국민의 의견보다는 우선될 수는 없다"고 설명했다.

이날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 여야 원내대표 회동 결과와 관련해선 "논의 과정을 비공개로 하기로 해서 자세히 말씀드릴 순 없지만, 민주당이 재협상에 동의하지 않고 자신들의 뜻대로 법안을 강행 처리하겠다고 조금 전 의총에서 완강한 입장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권성동 "검수완박 일방처리시 필리버스터 등 모든 수단 사용"(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