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례시장, 수원 김용남·고양 이동환·용인 이상일·창원 홍남표

국민의힘 6·1 지방선거 대구시장 후보로 대권주자였던 5선의 홍준표 의원이 선출됐다.

강원지사에는 재선 의원을 지낸 김진태 전 의원이, 제주지사에는 허향진 전 제주대 총장이 각각 본선행 티켓을 따냈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 정진석 위원장은 23일 오전 국회 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광역단체장 경선 결과를 발표했다.

경선은 지난 21∼22일 이틀간 실시됐으며, 책임당원 선거인단의 유효 투표 결과와 일반국민 대상 여론조사 결과가 각각 50%씩 반영됐다.

국힘 대구시장 후보에 홍준표…강원 김진태·제주 허향진(종합)
우선 대구시장 경선에서는 대구 수성을을 지역구로 둔 홍 의원이 49.46%(현역 의원 출마 및 무소속 출마 이력 감산점 10% 반영)를 얻어 김재원 전 최고위원(26.43%), 유영하 변호사(18.62%)를 꺾고 공천을 따냈다.

홍 의원은 지난 대선후보 경선에서 일반여론조사에서 앞서고도 당원 투표에서 뒤처져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에게 대선 후보 자리를 내줬다.

이후 대구로 '하방'해 대구시장 선거를 준비해왔다.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후원회장을 맡기는 등 '박심(朴心)'을 앞세운 유 변호사는 최근 김 전 최고위원과 '후보 단일화'를 통해 홍 의원 추격의 계기를 만들려 했으나 단일화가 불발되면서 3등으로 밀렸다.

더불어민주당 대구시장 후보로는 단수로 공천 신청을 한 서재헌 전 대구동구갑 지역위원장이 선정된 상태다.

국힘 대구시장 후보에 홍준표…강원 김진태·제주 허향진(종합)
강원지사 경선에서는 김 전 의원이 58.29%를 얻어 황상무 전 KBS 앵커(45.88%·신인 가산점 10% 반영)를 누르고 후보로 선출됐다.

김 전 의원은 검사 출신으로 춘천지검 등에서 근무했으며 춘천시 지역구에서 19·20대 재선 의원을 지냈다.

의원 시절 국회 법사위원으로 활동했던 김 전 의원은 과거 윤 당선인의 검찰총장 임명 시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저격수' 역할을 한 악연이 있으나, 이번 대선에서는 당 국민검증특위 위원장을 맡아 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대장동 비리 의혹을 집중 제기했다.

당초 국민의힘은 황상무 전 앵커를 단수 공천하고 김 전 의원을 컷오프했다.

그러나 김 전 의원이 단식 투쟁에 나서고, 윤 당선인의 대선후보 시절 TV토론팀 단장을 맡았던 황 전 앵커를 단수 공천한 것을 놓고 '윤심(尹心)' 논란이 커지자 다시 2파전 경선을 치르는 것으로 결정을 번복했다.

국민의힘 공관위는 김 전 의원에게 과거 문제 발언에 대한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고, 김 전 의원은 과거 5·18과 불교 관련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민주당은 강원지사 후보에 원주갑을 지역구로 둔 3선의 이광재 의원을 전략공천했다.

국힘 대구시장 후보에 홍준표…강원 김진태·제주 허향진(종합)
3파전으로 치러진 제주지사 경선에서는 허향진 전 제주대 총장이 40.61%(신인 가산점 10% 반영)를 얻어 장성철 전 제주도당위원장(37.22%), 문성유 전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28.45%·신인 가산점 10% 반영)을 제치고 후보가 됐다.

민주당은 제주지사 후보를 놓고 문대림 전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JDC) 이사장과 오영훈 국회의원이 경선에서 맞붙었으며, 27일께 후보가 확정된다.

한편, 국민의힘 공관위는 경기 고양시장, 수원시장, 용인시장과 경남 창원시장 등 4개 특례시에 대한 경선 결과도 발표했다.

경기 고양시장은 이동환, 경기 수원시장은 김용남, 경기 용인시장은 이상일, 경남 창원시장은 홍남표 후보가 각각 후보로 선출됐다.

검사 출신의 김용남 후보와 언론인 출신의 이상일 후보는 국회의원을 지냈으며, 둘 다 윤 당선인의 대선캠프 시절부터 각각 상임공보특보, 후보 상근보좌역을 맡아 활동해왔다.

4개 특례시 공천은 책임당원 전원을 대상으로 한 투표 결과 50%,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 50%를 각각 반영해 최종 후보를 가렸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