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시, 지엔티파마와 '반려동물 바이오 신약연구소 건립 업무협약' 체결

18일 한대희(사진 왼쪽) 군포시장은 시청에서 곽병주 지엔티파마 대표이사와 반려동물 바이오 신약연구소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군포시 제공



경기 군포시가 뇌신경질환 치료제 연구개발 바이오 벤처기업인 지엔티파마와 반려동물 바이오 신약연구소 건립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이는 반려동물 인구가 급증세를 보이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군포시와 지엔티파마는 이날 시청에서 반려동물 바이오 신약연구소 건립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지엔티파마는 반려동물 바이오 신약연구소 건립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통해 지역산업 발전과 양질의 일자리 제공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시는 반려동물 바이오 신약연구소 건립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


한대희 시장은 협약식에서 최근 유한양행과 맺은 바이오연구소 등의 건립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에 이어, 장기간 축적된 경험과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동물치료제 분야에서 선두주자로서의 입지를 다지고 있는 지엔티파마와 반려동물 바이오 신약연구소 건립업무협약을 체결함으로써, 군포시가 제조업 중심의 도시에서 바이오 중심의 첨단산업도시로 탈바꿈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곽병주 지엔티파마 대표이사는 군포시와 반려동물 바이오 신약연구소 건립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군포시가 바이오 신약 개발의 허브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엔티파마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지엔티파마의 바이오 신약연구소가 들어설 곳은 당정동 옛 제비스코 부지로, 혁신적인 신약 개발을 목표로 하고 있는 지엔티파마로서는 당정동 공업지역에 조성될 바이오 R&D클러스터 인프라의 이점을 누리고, 군포시는 우수한 바이오 벤처기업의 연구소를 유치함으로써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기대할 있다는 점에서 양측의 상생 사업으로 읽히고 있다.


군포시는 앞서 지난 2월 유한양행과 당정동 공업지역 일원에 유한양행의 첨단 바이오 연구기반을 조성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특히 지엔티파마는 유한양행과 반려견 인지기능장애 증후군 치료제 공급에 관한 협약을 체결하고 긴밀한 협력체계를 구축한 만큼, 당정동 공업지역은 군포시와 유한양행, 지엔티파마 3자가 참여해 인간에서부터 동물까지 아우르는 첨단 바이오 신약 치료제 연구와 개발의 메카로 거듭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편 지엔티파마는 뇌졸중과 알츠하이머 치매와 같은 뇌신경질환의 혁신적인 치료 신약과 기술 개발을 목표로 19984월에 설립된 벤처기업이며, 세계 최초로 반려견 인지기능장애증후군(치매) 치료제를 개발해 출시한 바 있다. 군포=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