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생연도 기준 1962년 이전 출생자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13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고령층을 대상으로 하는 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13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정례 브리핑에서 고령층을 대상으로 하는 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오는 14일부터 국내 60세 이상 연령층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할 수 있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60세 이상 연령층에 대해 4차 접종을 시행한다는 계획을 13일 발표했다.

추진단은 "3차 접종 후 시간이 지나면서 효과가 감소하고 전체 확진자 중 60세 이상이 차지하는 비율이 이달 첫째 주(4.3∼9) 20.1%를 기록하는 등 고령 확진자가 많아지자 접종 대상 확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한 "오미크론 유행이 지속하고 신규 변이가 유행할 수 있는 상황임을 고려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추진단은 특히 80세 이상 연령층에게는 4차 접종을 적극적으로 권고했다

4차 접종 대상은 60세 이상(1962년 이전 출생자) 중 3차 접종 후 120일(4개월)이 지난 사람이다. 이들은 전국 위탁의료기관에서 화이자·모더나 등 mRNA(메신저 리보핵산) 백신으로 접종한다.

mRNA 백신 금기·연기 대상자이거나 노바백스 백신 접종을 희망할 경우 노바백스 백신을 맞을 수 있다.

신용현 한경닷컴 기자 yong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