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약자 엘리베이터 추락사고 예방…부산 도시철도 역사 시범 설치
전동휠체어 충돌 버틴다…철도연, 승강기 출입문 이탈 방지 개발
한국철도기술연구원(철도연)은 교통약자 엘리베이터 추락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승강기 출입문 이탈 방지 장치를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승강기 출입문 이탈 방지 장치는 교통약자의 전동휠체어가 엘리베이터에 부딪혔을 때 출입문 이탈로 인한 추락사고를 방지하는 장치다.

현재 승강기 안전 부품 안전기준은 몸무게 60㎏ 2명이 시속 10㎞의 속도로 엘리베이터 출입문에 충돌했을 때 견딜 수 있는 450J(Joule·줄) 강도로 엘리베이터를 설치하도록 하고 있다.

2019년 부산, 2020년 대구 등 도시철도 엘리베이터 추락사고에서 드러났듯이 현재 기준으로는 전동휠체어 충돌로 인한 출입문 이탈을 방지하기 어렵다.

새로 개발된 이탈 방지 장치는 기존 기준보다 2배 이상의 강도인 1천J의 충돌에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됐다.

180㎏의 전동휠체어가 시속 12㎞로 충돌해도 견딜 수 있는 정도다.

이탈 방지 장치는 철도역사 대부분의 엘리베이터에 적용될 수 있고, 일반지역 엘리베이터에도 확대 적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철도연은 이탈 방지 장치의 최적 설계와 시험 평가를, 은성이엠에스는 시제품 제작과 안전성 평가를, 부산교통공사는 사고사례 분석과 현장 적용성 검토를 수행했다.

철도연은 전동휠체어 충돌사고에 대한 모의 진자충격시험을 통해 기술과 성능을 검증하고, 승강기 안전 인증 전문기관인 한국승강기안전공단의 안전성 평가도 받았다.

정현승 철도연 책임연구원은 "부산 도시철도 역사 시범 설치를 통해 현장 맞춤형 기술을 완성할 것"이라며 "모든 승강기 출입문에도 확대 적용하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