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개편시기 예단 어려워…충분한 의견수렴 하겠다"
김현숙 후보자 "젠더갈등·청년문제 풀어나갈 새 역할 정립"(종합)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는 10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대표적인 대선 공약인 '여성가족부 폐지' 시기와 관련, "부처가 언제 개편될지는 지금 예단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서울 통의동 인수위 기자회견장에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내각 인선을 발표한 뒤 취재진과 한 질의응답에서 '여가부 폐지'와 관련한 부처 개편 시기를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비례대표 19대 국회의원을 지냈던 김 후보자는 "제가 수년 전에 19대 국회 때 여성가족위원회 간사로 활동하며 여가부 업무를 해 봤지만, 그동안 시간이 많이 진행됐기 때문에 새로운 시대에 맞게 젠더 갈등이나 세대 갈등을 다 풀어낼 수 있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가족 문제의 경우도 아시다시피 일인 가구도 있고 굉장히 다양한 가구가 있으니까 새로운 시대에 맞게 만들어 가면서, 낮은 자세로 국민과 소통하고 야당과 화합하고 미래를 열 수 있는 새로운 부처로 갈 수 있도록 충분한 의견 수렴을 하겠다"며 "그렇기 때문에 언제 부처가 개편될지에 대해 지금 말씀드리는 건 조금 이르지 않을까 생각된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이날 여가부를 통해 발표한 내정 소감에서도 "국민 여러분께서 여가부에 가지고 계신 관심과 염려를 잘 알기에 장관 후보자로서 커다란 책임감을 느낀다"며 "그간 정책 일선에서 쌓아온 경험을 바탕으로 인구, 가족, 아동 문제를 챙기며 우리 사회가 당면하고 있는 젠더갈등과 청년세대의 어려움을 풀어나갈 수 있는 부처의 새로운 역할을 정립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 과정에서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국민들과 소통하며 더 나은 미래를 만들어나갈 수 있는 지혜를 모으겠다"며 "앞으로 있을 국회 인사청문회를 성실히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