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법무장관 시절 윤석열 직무배제·징계 청구에 비판 목소리
대검 형사정책담당관·정책기획과장 근무…사법분야 실무 담당할 듯
'尹 대검 인연' 박기동·전무곤, 인수위 전문위원 합류(종합)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검찰총장 시절 대검찰청에서 함께 근무했던 박기동(50·사법연수원 30기) 춘천지검 원주지청장과 전무곤(49·31기) 수원지검 안산지청 차장검사가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인수위) 전문위원으로 합류한다.

20일 정치권과 법조계에 따르면 인수위는 21일부터 박 지청장과 전 차장검사를 정무행정사법분과 전문위원으로 파견받는다.

두 사람은 새 정부의 사법 분야 국정과제의 밑그림을 설계하고 실무 작업을 담당하게 된다.

법무부 관계자도 "인수위 측 요청에 따라 박 지청장과 전 차장검사를 파견하기로 했다"며 "금일중 절차를 거쳐 확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지청장은 2019년 인천지검 형사3부장 시절 대검 정책기획과에 파견돼 검찰개혁추진2팀장으로 일했다.

2020년 8월부터는 형사정책담당관으로 자리를 옮기는 등 윤 당선인과 대검에서 함께 근무했다.

형사정책담당관은 검찰 조직과 기능 등 검찰 제도에 관한 연구 및 제도 개선을 담당하고, 형사사법 관련 제도 및 정책 등을 연구하는 자리다.

전 차장검사 역시 2020년 8월 대검 정책기획과장으로 발령받아 중간 간부로서 윤 당선인을 보좌했다.

정책기획과장은 국회 대응 등 검찰 내 기획 업무를 총괄하는 요직이다.

직전에는 법무부 형사기획과장으로 일하며 법무부와 대검 간 주요 사건 및 정책에 관해 조율하는 역할을 했다.

두 사람은 2020년 11월 추미애 당시 법무부 장관이 '판사 사찰' 의혹 등을 이유로 윤 당선인을 검찰총장 직무에서 배제하고 징계를 청구하자 대검 내 중간 간부들과 성명서를 내고 공개적으로 추 전 장관을 비판하는 목소리를 낸 이력도 있다.

이들은 당시 성명서에서 "적법 절차를 따르지 않고 충분한 진상 확인 과정도 없이 이뤄진 것으로 위법·부당하다"며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은 물론이고 검찰개혁, 나아가 소중하게 지켜온 대한민국의 법치주의 원칙을 크게 훼손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두 사람에 앞서 이동균(46·33기) 서울남부지검 부장검사가 이미 인수위 인사검증팀에 파견돼 근무 중이다.

그는 윤 당선인이 검찰총장 후보자 시절 청문회 준비단에서 일했다.

이들 외에 윤 당선인이 검사로 재직할 당시 인연을 맺은 수사관과 실무관 등 6명도 인수위에 파견됐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