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함께 일하던 재테크 유튜버를 수면제로 잠들게 한 뒤 가상화폐를 빼돌린 동업자들이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유영근 부장판사)는 강도상해·사기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44)씨와 B(44)씨에게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각각 선고했다.

이와 함께 120시간의 사회봉사와 40시간의 약물치료강의 수강, 2만 원의 추징도 명령했다.

재판부는 "이득의 규모 등에 비춰 비난 가능성이 높다"면서도 일부 사용금액을 제외한 상당한 금액을 바로 반환한 태도 등을 양형에 고려했다고 밝혔다.

A씨 등은 지난해 재테크 유튜버 C씨에게 수면제를 탄 커피를 건네 마시게 한 후 C씨가 잠들자 인감도장과 노트북 등을 훔쳐 C씨 소유의 가상화폐 계정에서 7억9626만원 상당의 가상화폐를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이들은 C씨와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는 과정에서 수익 배분과 제작을 두고 갈등이 불거졌던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C씨가 유튜브 채널을 그만두겠다고 하자 범행을 저질렀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