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가 추정금액보다 2배 이상 뛰어
빈 상자만 판매하기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사회 각계각층에 보낸 설 선물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사회 각계각층에 보낸 설 선물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마지막 설 명절 선물세트가 중고시장에서 웃돈을 얹어 거래되고 있다.

29일 온라인 중고 거래 사이트에서 문 대통령의 설 선물세트를 판매한다는 글을 확인할 수 있다.

문 대통령의 설 선물세트 물품 원가는 10만원 안팎으로 추정되는데, 현재 중고나라에서는 25만원~30만원 사이에서 거래되고 있다. 가격이 2배 넘게 치솟은 셈이다.

특히 내용물을 제외하고 상자만 판매한다는 글도 올라왔다. 판매자는 거래 가격을 5만원으로 제시했다. 선물 상자에는 섬을 배경으로 일출 장면이 그려져 있는데, 최근 일본대사관은 이 섬이 독도를 연상시킨다고 주장하며 선물 수령을 거부한 바 있다.

문 대통령 내외는 이 선물세트를 국가유공자와 사회적 배려계층, 코로나19 관련 방역 현장의 의료진 및 백신 예방접종 현장업무 종사자, 사회복지업무 종사자 등 1만5000여명에게 보냈다.

구성품은 경기 김포의 문배주(또는 꿀), 전남 광양의 매실액, 경북 문경의 오미자청, 충남 부여의 밤 등 지역 특산물이다. "임기 마지막 해 국민들 곁으로 돌아가기 전까지 하루하루를 아끼는 마음으로 국정을 마무리하겠다"는 인사말도 동봉했다.

한편, 중고나라에 따르면 지난 추석과 설 연휴기간 이용자의 거래 현황을 분석한 결과 연휴 시작을 앞두고 선물세트, 스팸, 홍삼 등의 키워드가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선물세트는 명절 연휴 시작 전 마지막 평일에 중고나라에 집중적으로 상품이 등록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기간 내 중고나라에 가장 많이 등록되는 상품 종류로는 햄, 건강, 식품, 육류, 생활용품, 오일 선물세트 순이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