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과 의료진 노력을 폄훼하는 말"
"K방역 2.0, 차근히 완성하고 있는 중"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28일 "K방역이 오락가락한다든지 실패했다는 말에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이는 2년 넘게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인 국민과 방역 당국·의료진의 노력을 폄훼하는 모진 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검사·치료체계 전환에 대해선 "이전의 코로나 대응이 촘촘한 그물로 진단하고 추적하고 확산을 끊어내는 것이었다면, 빠르게 움직이는 오미크론을 잡기 위해 보다 넓은 그물을 신속하게 펼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K방역을 포기한 것이 아니라 생물처럼 살아 움직이는 오미크론이란 적에 대응할 수 있도록 대응 전술을 개편한 것"이라며 "K방역 2.0이라는 업그레이드 버전을 차근차근 완성해 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미크론의 급격한 확산세에 대해서는 "대다수 국민은 당황하지 않고 방역수칙을 잘 지키면서 차분하게 일상을 이어가고 있다"며 "국민들께서 적극적으로 백신접종에 참여하고, 마스크 착용과 기본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켰기에 맹렬한 오미크론의 전파 속도를 늦춰 연착륙시킬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국민의 방역 참여로 오미크론 우세종화가 비교적 천천히 진행됐으며, 덕분에 만반의 대응 체계를 갖출 수 있었다는 뜻이다.

김 총리는 "위기에 강한 국민 저력이 오미크론을 맞아 또 한번 증명되고 있다"며 "정책적 비판과 조언은 당연히 달게 받겠지만 불신과 불안을 조장하는 자극적 언어로 방역을 흔들고 국민의 신뢰를 깨지는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