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규 확진자가 1만6천96명을 기록한 28일 오전 서울역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규 확진자가 1만6천96명을 기록한 28일 오전 서울역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오미크론 변이 대유행이 본격화하면서 28일 국내 신규 확진자가 1만6000명선을 넘어섰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신규 확진자가 1만6096명 늘어 누적 79만3582명이라고 밝혔다. 전날 1만4518명에서 하루 사이에 1578명이 늘었다.

기존 델타 변이보다 전파력이 2배 이상 강한 오미크론이 지난주 국내 우세종이 된 이후 하루 확진자 수는 연일 최다치를 경신하면서 1만명대 중반도 훌쩍 넘겼다. 신규확진자는 지난 25일(8570명) 처음으로 8000명을 기록한 뒤 연일 1만명대 최다치를 기록하면서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1주 전인 21일(6767명)보다 9329명이나 많고, 2주 전인 지난 14일(4538명)보다는 무려 1만1558명 늘어 3.5배 증가했다.

다만 이같은 폭증세는 아직 위중증 환자나 사망자 증가로 이어지지 않고 있다. 확진자 증가세는 통상 2~3주의 시차를 두고 순차적으로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수 증가로 이어진다.

이날 0시 기준 위중증 환자는 316명으로 전날(350명)보다 34명 줄면서 나흘째 300명대를 감소세를 유지했다. 사망자는 24명 늘어 누적 6678명이 됐다. 누적 치명률은 0.84%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1만5894명, 해외유입이 202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경기 5143명, 서울 3946명, 인천 1228명 등으로 수도권에서 1만317명(64.9%)이 나왔다.

수도권 확진자가 1만명을 넘어선 것은 국내 코로나19 유행 이후 처음으로, 특히 경기 지역에서만 50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오면서 유행을 주도하고 있다.

비수도권에서는 대구 862명, 부산 813명, 경남 595명, 충남 533명, 경북 529명, 광주 420명, 전북 369명, 대전 367명, 전남 323명, 충북 297명, 강원 211명, 울산 156명, 세종 58명, 제주 44명 등 총 5천577명(35.1%)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한 전체 신규 확진자는 경기 5175명, 서울 3991명, 인천 1244명 등 수도권만 1만410명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02명으로 전날(217명)보다 15명 줄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기본접종을 마친 비율)은 이날 0시 기준 85.6%(누적 4393만1494명)다. 3차 접종은 전체 인구의 51.4%(누적 2635만9222명)가 마쳤다.
설 연휴 앞두고 서울역 선별진료소 찾은 시민들 [사진=연합뉴스]

설 연휴 앞두고 서울역 선별진료소 찾은 시민들 [사진=연합뉴스]

확산세가 거센 가운데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당장 내일부터 시작되는 5일간의 설 연휴가 오미크론 유행의 크기를 결정짓는 변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작년 추석 이후 확진자가 38% 증가했다. 지금은 그때보다 확진자 수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많다"고 우려했다. 이어 "전국의 공직자, 공공기관 임직원부터 고향 방문을 자제하는 데 솔선수범해달라. 댁에서 조용하고 차분하게 설 연휴를 보내달라"고 말했다.

김 총리는 또 "지난주에 비해 확진 규모가 2배 이상 급증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대다수 국민께서 당황하거나 두려움 없이 방역수칙을 잘 지키면서 담담하게 일상을 이어가고 있다"며 "이전과는 분명히 다른 모습"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빠른 전파력을 가졌음에도 중증화 가능성이 작다는 인식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오미크론에 대비한 전략을 미리 마련해 두고 국민 모두가 차근차근 준비해 왔기 때문"이라고 자평했다.

김 총리는 "정부의 방역 목표는 명확하다. '오미크론의 파고'를 최대한 낮춰 사회·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하겠다는 것"이라며 "그래야만 중증환자와 사망자를 줄여 의료체계의 과부하를 막고 사회의 필수 기능을 안정적으로 유지해 나갈 수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