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예방 5대수칙…접종-접촉최소화-고위험군 PCR검사-유증상자 신속검사
"대규모 유행 촉발시 사회적 피해 증가, 수칙 준수로 유행 억제해야"
'3밀' 공간서 면 대신 보건용 마스크…"코·입 가리고 밀착착용"(종합)

방역당국이 27일 오미크론 변이 감염 예방을 위한 '국민행동수칙'으로 '3차접종 적극 참여', '보건용 마스크 착용', '대면 접촉 최소화', '고위험군 PCR검사', '유증상자 신속항원검사'를 등 5가지를 제시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7일 오미크론 변이가 설 연휴(1.29∼2.2)를 기점으로 통제할 수 없는 수준으로 확산할 경우 방역·의료 부담 증가로 사회적 피해가 커질 우려가 있다면서 5대 수칙을 준수해달라고 강조했다.

◇ 5개 국민행동수칙…마스크 벗는 시간 최소화·설 연휴 대면접촉 줄여야
방대본은 '코로나19 예방접종 3차접종(부스터) 적극 참여하기'를 첫번째 수칙으로 꼽으면서, 국내 조사 결과 3차접종 후 오미크론 변이에 대한 중화항체가 접종 전보다 10.5∼113.2배 늘었다고 설명했다.

또 해외에서는 3차 접종으로 입원 예방효과가 80∼85%에 달하고 지속 기간도 최장 6개월이었다고 강조했다.

두번째 수칙인 '3밀(밀폐·밀집·밀접) 환경에서 보건용 마스크(KF80, KF94) 쓰기'에 대해서는 전파력이 강한 오미크론 변이의 특성을 고려해 타인과 접촉시에는 보건용·수술용·비말차단용 마스크 착용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천이나 면으로 된 마스크는 권장되지 않는다.

특히 기저질환자 등 코로나19 고위험군이거나 3밀 시설이나 요양병원·시설 등 감염취약시설을 방문하는 경우라면 보건용 마스크 착용이 우선 권장된다고 강조했다.

또 접종력과 상관없이 마스크를 착용하되 하루 3번, 10분 이상 문과 창문을 열어 환기하라고 당부했다.

정은경 방대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보건용 마스크인 K94 마스크와 덴탈 마스크가 모두 감염 예방에 효과가 있을지에 대한 질문에 "마스크 종류를 잘 선택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마스크를 제대로 쓰는 것이 중요하다"고 답했다.

정 청장은 "코와 입을 충분히 가리고 얼굴에 밀착시켜 마스크를 써야 한다"며 "결정적으로 식사를 하거나 차를 마실 때 밀폐된 실내에서 마스크를 벗고 긴 시간 대화를 하면 하루 종일 썼던 마스크의 효용이 없어지기 때문에 마스크를 벗는 시간을 최소화해달라"고 말했다.

'3밀' 공간서 면 대신 보건용 마스크…"코·입 가리고 밀착착용"(종합)

세번째 수칙인 '대면 접촉 줄이기'에 관련해서는, 지역 간 이동이 증가하는 설 연휴에도 고향방문·여행 대신 집에 머물고 비대면 세배로 60세 이상 어르신과의 접촉을 줄여달라고 구체적으로 권고했다.

고향 방문하더라도 짧게 머물고 손 씻기·환기 등 방역수칙은 철저히 지키며, 식사 등 마스크를 벗는 행위는 최소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머지 수칙인 '60세 이상, 고위험군 유증상 시 신속하게 PCR 검사하고 치료받기'와 '유증상 시 신속항원검사 받고 치료받기'는 조기 진단·치료와 관련이 있다.

당국은 60세 이상 고령층·감염취약시설 종사자는 선별진료소에서 PCR 검사를 받고 확진되면 신속하게 먹는치료제를 복용하는 등 조기 치료를 받아 위중증으로 악화하는 것을 예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60세 미만에 대해서는 가정·지정의료기관·선별진료소에서 신속항원검사를 받고 양성인 경우 곧바로 PCR 검사를 받아야 하며, 검사 결과 확인 전까지는 외출하지 말아야 한다고 권고했다.

'3밀' 공간서 면 대신 보건용 마스크…"코·입 가리고 밀착착용"(종합)

◇ 검사체계 전환…내달 3일부터 전국 보건소·임시검사소서 신속항원검사
오미크론에 대응하는 새 검사체계가 본격적으로 시행됨에 따라 검사 행동 수칙도 마련됐다.

새 검사체계의 핵심은 감염 시 중증으로 악화할 위험이 높은 고령자와 고위험군부터 먼저 PCR 검사를 받도록 한 것이다.

이미 전날부터 광주·전남·안성·평택 지역에서 새 검사 체계가 시행되고 있으며, 29일에는 전국 선별진료소 256곳으로 확대된다.

내달 3일부터는 임시선별검사소 204곳을 포함해 전국의 모든 선별진료소와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새 체계가 적용된다.

이에 따라 만 60세 이상 고령자는 신분증을 들고 선별진료소를 찾으면 곧바로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밀접접촉자, 수동감시자, 해외입국자 등은 격리통지서나 검사 안내 문자를 통해 검사 대상자임을 확인하고 PCR 검사를 받으면 된다.

또 요양병원이나 요양시설 등 감염취약시설 종사자나 휴가 복귀 군인 등 선제검사 대상자는 신분증, 재직증명서, 검사대상 지정 문자 등을 지참해 선별진료소를 방문하면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당국은 "새 검사체계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이달 29일부터 내달 2일까지는 전환 기간으로 두고 현장 상황에 따라 검사체계를 유연하게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선검사 대상자에 해당하지 않지만, 기침이나 발열, 인후통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나타난다면 호흡기클리닉 등 지정의료기관에서 진료와 함께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를 받아야 한다.

이 검사에서 양성이 나오거나 코로나19 검사가 필요하다는 의사 소견서를 지참하면 인근 선별진료소에서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오는 29일부터는 전국 선별진료소에서 실시한 신속항원검사 결과도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용으로 사용할 수 있는데, 음성확인서를 발급받으려면 자택이 아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아야 한다.

'3밀' 공간서 면 대신 보건용 마스크…"코·입 가리고 밀착착용"(종합)

◇ 오미크론 확산에 시민 관심도 높아져…"기본 수칙 준수가 중요"
오미크론 변이와 관련한 궁금증을 해소하기 위해 이날 열린 전문가 초청 설명회에서는 오미크론 대응 체계와 관련한 시민들의 질문이 잇따랐다.

정 본부장은 '국민 입장에서 달라지는 정책은 어떤 것인지'에 대한 국민소통단의 질문에 "검사체계의 변화가 가장 클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예전에는 보건소에서 무료로 언제든지 PCR검사를 받을 수 있었지만, 고위험군을 중심으로 검사 역량을 집중하면서 일반 국민은 신속항원검사를 이용하는 것으로 바뀌었다"면서 "이는 대규모 환자 발생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 주 목적"이라고 설명했다.

정 본부장은 특히 이날 제시한 국민 행동수칙을 언급하며 "오미크론을 대응하는 데 있어서 적극적인 예방접종과 마스크 착용, 환기, 손 씻기 같은 기본 수칙이 여전히 유효하다"며 "국민 입장에서는 가장 기본을 지키는 것이 중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설명회에서는 사전에 수집된 질문 외에 유튜브 중계를 통해 실시간으로 참여한 시민들의 질문도 이어졌다.

한 누리꾼은 정 청장에게 '확진자와 접촉한 시간이 짧은 경우, 자가검사키트를 이용해 2∼3일 간격으로 재검사를 하면 정확도가 높아질 수 있는지'에 대해 물었다.

이에 정 청장은 "굉장히 (정보를) 많이 알고 계신 듯하다"며 "감염이 진행됨에 따라 바이러스 분비량이 달라질 수 있고, 위음성(가짜음성) 결과가 나올 수도 있기 때문에 이틀 정도 간격으로 반복 검사를 하는 것을 권고한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