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의료정보제공' 앱에선 야간병원, 심장충격기 위치, 응급처치요령도 제공
설 연휴 응급실 501곳 24시간 운영…129전화로 문 연 병원 확인

설 연휴에도 전국의 응급실 501곳은 평소처럼 24시간 진료를 한다.

비응급 환자는 129·119·120 콜센터, 응급의료포털 등을 통해 연휴 기간에 문을 여는 병·의원, 약국, 선별진료소를 확인할 수 있다.

27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전국의 응급실 운영기관 501곳은 설 연휴(1.29∼2.2)에도 24시간 진료를 한다.

민간의료기관 상당수가 문을 닫는 설 당일(2.1)에도 보건소를 비롯한 일부 공공보건의료기관은 진료를 계속한다.

설 연휴 기간 중 문을 여는 병·의원, 약국 및 선별진료소 정보는 129(보건복지콜센터), 119(구급상황관리센터), 120(시도 콜센터)을 통해 안내받을 수 있고, 응급의료포털(www.e-gen.or.kr), 복지부 홈페이지(www.mohw.go.kr), 응급의료정보제공 앱(App) 등을 통해서도 쉽게 찾을 수 있다.

네이버와 다음 등 주요 포털에서 '명절병원'을 검색했을 때 상위에 표출되는 '응급의료포털 E-Gen'에서도 관련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모바일에서 '응급의료정보제공' 앱을 다운받으면 사용자 위치 기반으로 주변 병원, 약국, 선별진료소의 위치와 진료시간, 진료과목 조회가 가능하다.

또 야간진료기관, 자동심장충격기(AED) 위치, 응급처치요령 등도 확인할 수 있다.

복지부는 중앙응급의료상황실(국립중앙의료원)을 24시간 가동한다.

전국 40개소 재난거점병원의 재난의료지원팀(DMAT)은 대형 재난에 대비해 출동 대기 상태 유지한다.

박향 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응급환자는 응급실에서 신속하게 진료를 받을 수 있으나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응급실 방문객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경증 환자는 지역응급기관이나 문을 연 일반 병·의원을 이용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