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광주 화정아이파크 붕괴사고 현장에서 27일 상층부 정밀 수색 과정에서 세번째 실종자가 발견됐다.

이날 범정부 중앙사고수습본부에 따르면 28층 탐색을 하던 중 오전 11시50분께 1명을 추가로 발견했다. 잔해물을 제거하면서 인명을 검색하는 과정에서 내시경 카메라를 이용해 확인했고, 잔해물이 쌓여 있어 붕괴 위험이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중수본과 대책본부는 지난 25일 오후 27층 콘크리트 잔해 속에서 매몰자 1명을 발견하고 구조 중이다. 이날 추가로 발견된 매몰자까지 2명 모두 실종된 작업자들로 추정된다.

27층과 28층은 콘크리트 판상 구조물인 슬래브 등 잔해가 겹겹이 쌓여 있어 구조가 쉽지 않다. 중수본은 이틀 전 발견한 실종자를 구조하기 위해 수작업 등으로 잔해물을 일일이 치우고 있다.

앞서 지난 13일에는 지하 1층 계단에서 60대 실종자 1명이 발견돼 이튿날 병원으로 올겨졌으나 사망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사고 직후 실종된 6명 중 소재가 확인되지 않은 근로자는 3명으로 줄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