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변보호 여성 가족 살해 이석준, 내달 24일 첫 공판

신변보호 조치를 받던 여성의 가족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석준의 첫 공판기일이 잡혔다.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특정범죄가중처벌법(특가법)상 보복살인, 살인미수, 살인예비 등 혐의를 받는 이씨에 대한 1심 첫 공판이 2월 24일 오후 2시 서울동부지법에서 열린다.

이씨는 지난달 6일 피해 여성 A씨 부모의 신고로 경찰에서 성폭행·감금 혐의로 조사를 받은 뒤 경찰 신변보호 조치로 A씨를 만날 수 없게 되자 나흘 뒤 집에 찾아가 A씨 어머니를 살해한 혐의로 지난달 31일 재판에 넘겨졌다.

이씨는 범행을 계획하는 과정에서 A씨의 집 주소를 알아내기 위해 흥신소 업자 B(37)씨에게 50만원을 주고 주소를 의뢰했다.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으로 기소된 B씨의 첫 공판은 지난 25일 열렸다.

흥신소 업자의 정보 출처로 드러난 권선구청 공무원 C(40)씨도 지난 10일 특가법상 뇌물 등 혐의로 기소돼 내달 7일 첫 재판을 받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