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다음달 3일부터 전국의 동네병원들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게 된다. 전국의 선별진료소에서는 오는 29일부터는 신속항원검사가 이뤄진다. 대신 유전자증폭(PCR) 검사는 고위험군에게만 시행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서 "이제 동네 병·의원이 참여하는, 중증환자와 고위험군 중심의 진단검사 체계와 역학조사 체계 전환이 시작된다"고 밝혔다.

이마 광주, 전남, 평택, 안성 등 4개 지역에서 이 같은 진단검사·역학조사 체계가 시행되고 있다.

고위험군이 아닌 검사 희망자는 선별진료소나 호흡기전담클리닉으로 지정된 병·의원에서 일차적으로 신속항원검사를 받은 뒤 양성이 나와야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새로운 진단검사·역학조사 체계의 시행에 앞서 오는 29일부터 전국 선별진료소에서 신속항원검사 키트가 제공된다.

새로운 진단검사·역학조사 체계가 시행되는 다음달 3일부터 동네 병·의원도 호흡기 클리닉 등의 형태로 이러한 검사 체계에 동참한다.

정부는 오는 29일 동네병원의 진단검사 체계 참여에 대한 세부 내용을 공개할 계획이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