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학자금 지원 기본계획…내달 3일부터 1학기 2차 신청 접수

올해 국가장학금을 받는 인문·사회, 예술·체육 분야 학생이 540명 늘어난다.

쉼터 입·퇴소 청소년과 청소년 한부모 등 취약계층 학생들이 우선 지원받는다.

교육부는 26일 국가장학금과 학자금 대출, 우수학생 국가장학사업, 대학생 근로장학사업을 포함한 '2022년 학자금 지원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올해 학자금 지원 예산은 총 4조6천748억원으로 전년보다 6천587억원 증가했다.

그중에서 실질적인 '반값 등록금' 실현을 위해 학자금 지원 구간별 지원액을 늘린 국가장학금이 4조1천326억원으로 6천495억원 늘었다.

국가장학금 Ⅱ유형을 학자금 지원 8구간에서 9구간까지 지원할 수 있도록 확대하고, 쉼터 입·퇴소 청소년과 청소년 한부모 등 사회적 취약계층 학생들을 우선 지원한다.

다자녀 가구에는 학자금 지원 구간을 산정할 때 월 소득인정액에서 셋째 이상인 자녀 1인당 40만 원을 공제한다.

이렇게 되면 2만4천 명에 대한 지원이 확대된다.

취업 후 상환 학자금 대출은 지원 대상을 대학원생(일반대학원, 전문 기술석사)까지 확대하고, 지원 가능 성적기준을 폐지(기존 C학점)한다.

저소득층과 다자녀 가구 학생에게는 재학 중 발생한 이자를 전액 면제한다.

인문사회·예술체육 국가장학금 확대…쉼터 청소년 우선지원

학자금·금융권 채무가 있는 청년들의 신용회복 지원을 위해 통합조정을 지원하고, 하반기에는 2010∼2012년 일반 학자금 대출자를 대상으로 저금리 전환 대출을 확대 시행한다.

인문·사회 분야에 대한 '인문100년장학금' 지원 인원을 3천773명으로 369명 늘리고, 예술·체육 분야의 '예술체육비전장학금' 인원을 1천51명으로 171명 늘린다.

우수장학금 Ⅰ유형, 기초생활수급자에 대한 생활비 지원액을 200만원에서 250만 원으로 인상한다.

교육부와 한국장학재단은 다음 달 3일 오전 9시부터 3월 16일 오후 6시까지 2022학년도 1학기 2차 국가장학금 신청을 받는다.

신청 대상은 신입생(고3, 재수생 등 입학예정자), 편입생, 재입학생, 복학생 및 1차 신청을 놓친 재학생으로 재단 누리집(www.kosaf.go.kr)과 모바일 앱(한국장학재단)을 통해 24시간 신청 가능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