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 운전을 한 현직 검사가 안산시의 한 사거리 1차로에서 신호대기 중 잠들었다가 뒤따라오던 운전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만취 운전을 한 현직 검사가 안산시의 한 사거리 1차로에서 신호대기 중 잠들었다가 뒤따라오던 운전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현직 검사가 만취 운전 중 차 안에서 잠들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안산상록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수도권 모 검찰청 소속 30대 검사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3일 오전 1시10분께 광명시에서 안산시까지 약 20㎞가량을 만취 상태로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안산시의 한 사거리 1차로에서 신호대기 중 잠들었다가 뒤따라오던 운전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당시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으로 파악됐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