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춘식 국민의힘 의원
"백신 사망, 코로나 1230건·독감 118건"
"정부, 국민 살인행위와 다름없어"
사진=뉴스1

사진=뉴스1

국내 백신 접종 후 사망자 신고가 가장 많은 백신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인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정책본부 코로나회복특별위원장을 맡고 있는 최춘식 의원이 질병관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1월 기준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사망한 사례로 신고된 건수는 누적 1230건에 달했다.

최근 3년간(2019~2021) 코로나19 백신을 제외한 다른 백신의 경우, 독감 백신이 118건으로 가장 많았다. 폐렴구균 3건, B형 간염 2건, A형 간염·장티푸스 1건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독감 백신의 사망 신고 건수는 2020년에만 113건을 차지했다. 당시는 '상온 노출' 문제가 불거졌던 때다.
최춘식 국민의힘 의원. / 사진=한경DB

최춘식 국민의힘 의원. / 사진=한경DB

최 의원은 "통상 10년 이상 개발기간을 거쳐 엄격한 검증을 거친 백신은 사망자 신고 건수가 극히 적다"며 "1년 만에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백신패스를 통해 전 국민에게 사실상 강제 접종하는 것은 정부가 국민들을 대상으로 살인행위를 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정부가 강요할 게 아니라 철저히 개인의 선택에 맡겨야 한다"고 덧붙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