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남성 불구속 송치…한달여간 전국 각지서 600여만원 절도
"변기 막혔다" PC방 종업원 유인한 뒤 카운터서 금품 훔쳐

대전 둔산경찰서는 PC방에서 종업원 눈을 피해 현금을 훔친 혐의(절도)로 A(25)씨를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일 밤 대전 서구 한 PC방에서 종업원에게 "화장실 변기가 막혔으니 가 보라"고 말한 뒤 잽싸게 카운터를 열고 현금 40만원 상당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변기에는 실제로 화장지가 가득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비슷한 방식으로 최근까지 약 한 달간 전국 각지 PC방에서 17차례에 걸쳐 600여만원을 턴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PC방 내 폐쇄회로(CC)TV 녹화 영상을 분석한 뒤 탐문 수사 등으로 A씨를 붙잡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