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세르비아 학교에 ICT 활용 시범 교실 구축

세르비아의 학교에 한국의 교육정보화 기술이 적용된 교실이 만들어진다.

교육부는 세종시교육청,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국제교육협력원과 함께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에 '첨단 정보통신기술(ICT) 활용 시범 교실'을 구축하고 온라인 개소식을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세르비아 베오그라드의 학교 두 곳에 전자칠판, 노트북, 스마트패드, LCD TV 등이 갖춰진 첨단교실 각 1개씩을 개소한다.

개소식에는 정병익 교육부 평생직업교육국장과 브랑코 루지치 세르비아 교육과학기술발전부 장관, 첨단교실 구축학교 학생·교원 등 50여 명이 참석한다.

첨단 정보통신기술(ICT) 활용 시범 교실 구축·운영 지원 사업은 교류 협력국에 첨단 교실을 만들고 5년간 교원 연수와 기자재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2011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20개국에 26개 교실을 구축했다.

26일에는 한국과 세르비아의 교육정보화 정책을 공유하고 교육협력 방안을 논의하는 공개 토론회가 열린다.

토론회에서는 기존 구축 첨단교실 활용 사례 등이 공유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