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출신 중 간첩 조작 사건에 연루된 피해자들의 피해 회복을 위한 실태 조사가 이뤄진다.

제주도, '간첩 조작 사건' 피해자 실태조사 진행

제주도는 시민사회 단체를 대상으로 간첩 조작 사건 피해자 실태 조사 사업에 대한 공모를 진행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본격 실태 조사는 3월부터 10월까지 이뤄질 예정이다.

제주도의회는 지난해 6월 '제주특별자치도 간첩 조작 사건 피해자 등의 명예 회복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통과해 간첩 조작 사건에 대한 실태조사 근거를 마련했다.

천주교인귄위원회에 따르면 국내 간첩 조작 사건 109건 중 34%(37건)가 제주지역에서 발생했다.

또 제주 출신 피해자 39명 중 35명이 재심 재판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나머지 4명은 재심이 진행 중이다.

간첩 조작 사건 피해자들은 불법 구금과 고문, 수형 피해 등의 고초를 겪었고 출소 이후에도 후유증과 사회적 냉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