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CE그룹, 데이터 융합 '디지털라이프 데이터댐' 출범

신용평가회사 나이스(NICE) 그룹은 계열사 NICE평가정보, NICE지니데이타를 주축으로 데이터 산업 선도를 위한 '디지털라이프 데이터 댐'을 출범한다고 24일 밝혔다.

디지털라이프 데이터 댐은 민간이 주도하는 데이터 융합 협업 체제다.

이를 위해 NICE평가정보는 전 국민 신용 데이터와 업권별 대표기업 간 데이터를 결합하고, 대안 평가모형 개선 및 금융 취약계층을 위한 ESG(환경·사회적 책무·기업지배구조 개선) 지수 개발 등을 추진한다.

NICE지니데이타는 프라이버시 보호 기술을 기반으로 안전한 데이터 활용을 지원하고, 빅데이터 전문기업으로서 축적한 활용 노하우를 바탕으로 분석 및 컨설팅 업무를 수행한다.

여기에는 LG유플러스, NH농협은행, KB국민·롯데카드·하나카드, LG전자 등과 메타버스(바이브컴퍼니), 공공(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경찰대학), 정보보호기술(크립토랩), 빅데이터컨설팅(NICE지니데이타) 부문 업체들이 참여한다.

참여사들은 올해 상반기 중 데이터 가명 처리를 완료하고, 코로나19 확산 이후 발생한 각종 사회현상 등에 기반한 고객 전략을 수립하기로 했다.

연내에는 가명 결합 데이터를 활용한 공동연구를 수행하며 추가적인 적용 사례를 발굴할 예정이다.

또 안전한 데이터 활용을 위한 재현데이터, 동형암호 등 강화된 프라이버시보호 기술도 공동 연구한다.

앞으로 온·오프라인과 메타버스의 업종 간 데이터 결합을 통해 고객분석, 마케팅 전략 모델, ESG 지수 등 다양한 상품을 출시한다.

NICE지니데이타 측은 "가상세계 플랫폼까지 고객 경험을 확장하며 다양한 활용사례를 도출할 계획"이라며 "메타버스 데이터 경제를 선도하기 위해 참여사를 지속해서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