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구에서 빌라 발코니 붕괴 조짐…"철거 예정"(종합)

서울 금천구의 한 빌라 발코니가 붕괴 조짐을 보여 소방당국이 안전 점검에 나섰다.

24일 소방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34분께 서울 금천구 독산동에서 "빌라가 무너질 것 같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빌라의 발코니는 아래로 크게 기울어져 붕괴가 우려되는 모습이었으며 창틀과 유리창도 파손돼 있었다.

소방당국은 해당 빌라 주민 12명과 옆 빌라 주민 21명 총 33명을 대피시켰고 인근 호텔과 친척집 등에서 임시 거주하도록 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한국전력은 화재 등 추가 사고를 우려해 해당 빌라 6세대의 전력을 오후 6시 30분부터 차단했다.

현장에는 잠옷 차림의 놀란 인근 주민들 십여명이 모여들었고 과거부터 이 건물이 위태로웠다고 증언했다.

인근 주민 이모(60)씨는 "방학이라서 다행이지 원래 초등학생들이 매일 같이 다니는 길이라 위험했다"라고 말했으며 또다른 주민 김모(32)씨는 "대피 지시를 받지는 않았지만 혹시 몰라서 어머니와 함께 누나 집으로 대피할까 생각 중이다"라고 말했다.

소방 관계자는 "내일 오전 발코니를 철거할 예정"이며 "안전 점검이 끝난 뒤 안전하다고 판단되면 주민들을 바로 복귀시킬 것"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